LG소셜캠퍼스, 친환경을 선도하는 리딩그린 LG소셜펠로우 11기 발대식 개최


  • LG소셜캠퍼스 친환경 분야 사회적경제 기업에 선정된 소셜펠로우11기, 10개 기업에 금융 및 리딩그린(Leading Green) 엑셀러레이팅 지원

  • 6월 3일 체인지메이커스에서 LG소셜펠로우 11기 발대식 개최

LG소셜펠로우 11기 및 LG소셜캠퍼스 운영위원회


LG전자와 LG화학이 주최하고, 더좋은세상 피피엘이 운영하는 LG소셜캠퍼스는 6월 3일 친환경을 이끌어갈 리딩그린(Leading Green) LG소셜펠로우 11기에 선정된 10개 기업의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친환경 사회적기업으로 선정된 LG소셜펠로우 11기 기업은 딜리버리랩, 루나써클, 리그넘, 리하베스트, 비욘드넥스트, 식스티헤르츠, 에코펄프, 오셰르, 오이스터에이블, 초록별 이상 10개 기업이다.

각 기업은 신재생에너지, 친환경 소재와 제품 및 소비문화, AI IOT를 접목한 재활용 및 푸드 업사이클링 등 다양한 친환경 사업 분야에서 환경적 임팩트를 창출해 오고 있다.

LG소셜캠퍼스는 LG소셜펠로우11기로 최종 선발된 10개의 기업에 최대 5000만원의 금융 지원을 비롯해 약 6개월간 전문 임팩트 투자사이자 액셀러레이터인 엠와이소셜컴퍼니의 BM 고도화, 지속가능성, 서비스 디자인, 유통·마케팅, 임팩트 투자·혼합금융의 총 5개 모듈 컨설팅을 맞춤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LG전자 노동조합과 연계해 생산성 향상 컨설팅의 참여 기회도 제공한다.

이번 발대식에는 특별히 2020년에 선정된 LG소셜펠로우 10기 기업도 참여해 11기 선정을 축하하고, LG소셜펠로우 앨럼나이(Alumni:동문) 간에 네트워킹과 협업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집합적 임팩트 창출을 도모했다.

LG소셜캠퍼스 주관사 피피엘 서경준 사무총장은 “LG소셜캠퍼스는 2011년부터 꾸준히 친환경 분야 사회적경제 기업을 선발해 지원하고 있다”며 “이번에 선정된 LG소셜펠로우 11기 기업의 다양한 친환경 사업모델의 성장 지원을 통해 지속가능한 ESG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엠와이소셜컴퍼니 김정태 대표는 “ESG가 주목받기 오래전부터 환경 영역의 혁신적인 비즈니스모델을 선행적으로 탐색하는 소셜벤처의 양과 질이 확연히 달라지고 있다”며 “소셜벤처가 가설 검증하는 영역과 ESG 방향의 경영과 투자를 고려하는 대기업의 필요가 만나면서 소셜벤처가 대기업 소셜 벤처링(Corporate Social Venturing)으로까지 발전하는 모습을 더욱 많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LG소셜캠퍼스(주최: LG전자, LG화학, 주관: 더좋은세상 피피엘, 후원: 고용노동부, 환경부,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는 사회적경제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통합지원 플랫폼으로 환경 분야 사회적기업 성공모델의 발굴과 육성을 지원하고 있다.


출처 : https://yahopet.co.kr/1946